1. 영화 : 1970년 작(이탈리아). 로미 슈나이더(Romy Schneider) 주연. 


   이탈리아에서 노동쟁의가 일어난다. 파업 중 폭력진압으로 남편을 잃은 칼리파는 그를 대신해서 파업 노동자들의 열성적인 지도자가 된다. 그녀처럼 같은 노동자 출신으로  시작해서 공장주의 자리에까지 오른 도베르도에게 반기를 들지만, 그와 원치 않은 사랑에 빠지게 되면서 갈등은 시작된다. 





편집 영상 (약 5분).

로미 슈나이더의 연기가 정말 좋지만, 엔니오 모리꼬네가 작곡한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으로 더 알려진 작품. 



2. 사라 브라이트만 - La Califfa (2001)

사라 브라이트만이 엔리오 모리꼬네의 허락을 얻어 메인 테마에 가사를 붙여 노래로 완성했다. 가사는 1절과 2절 모두 이탈리아어로 되어 있는데, 한국어 번역본은 하나가 유일하고, 영어 번역본도 가지각색이다.


La Califfa (이탈리아어)

Tu non credere perche                               You do not believe, because

Questa crudelta di padroni                         The owners' cruelty

Ha visto in me                                            Has seen in me  

Solo una cagna che                                   Only a dog,

Mi mett' anch' Io alla tua catena                 That will tie itself to your chain.


Se attraverso la cittàQuesta ipocrita,         When I cross the city, 

 tua cittaIl corpo mio                                   This, your hypocritical city, My mind 

Che passa tra di voi                                   That passes amidst of you 

Eun invettiva contro la viltà                         Is a cry of anger against cowardice.


Tu ritroverai con me                                   With me you will find once more

La pì splendida proprietà                           That most splendid possession

Un attimo di sole sopra noi                        A moment of sunshine over all of us,

Alla ricerca di te                                         in search of you. 



당신은 믿지 않아요
당신의 줄에 스스로 얽매인
개에 지나지 않는 내게서
가진자의 잔인함을 보았기에

위선으로 가득 찬
당신의 도시를 거닐면
당신들을 스쳐 지나가는 나는
비겁자에 대한 분노의 울부짖음

나와 함께 당신은 다시
가장 찬란한 것을 찾으리
당신이 찾는 우리 모두에게
태양이 비추는 순간



(한국어 가사에 오역이 좀 많은 것 같지만, 일단 옮겨둠. 내가 직접 하기에는 실력이 부족해서....)


3. 2011년 Haley Westner가 엔리오 모리꼬네의 허락을 받아 1절 영어 2절 이탈리아어로 새로 불렀다.

1절의 영어 가사는 좀 더 서정적인 내용으로 변했고, 2절의 이탈리아어 부분은 사라 브라이트만의 가사를 그대로 사용. 



헤일리 판 가사:


You look down at all you see
Throw your broken words at me
A flower fair a whisper in the air
Your heart is blind to all that I see

You say love is like the tide
Nothing lasts for all of time
But I believe that love is here with me
And for eternity

Tu non credere perche
Questa crudelta di padroni
Ha visto in me
Solo una cagna che
Mi mett' anch'Io alla tua catena

Tu ritroverai con me
La più splendida proprietà
Un attimo di sole sopra noi
Alla ricerca di te


개인적으로는 기존 사라 브라이트만의 가사가 칼리파의 처절한 비난을 더 잘 살려낸 것 같아서, 헤일리 판보다 선호한다. 

특히 1절의 이 부분.


당신은 믿지 않아요
당신의 줄에 스스로 얽매인
개에 지나지 않는 내게서
가진자의 잔인함을 보았기에

위선으로 가득 찬
당신의 도시를 거닐면
당신들을 스쳐 지나가는 나는
비겁자에 대한 분노의 울부짖음



갠취로 음색은 헤일리 판 선호. 



원고 끝나면 진지하게 생각해 봐야지 




cocktail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